본문 바로가기

김복동의 희망/활동소식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시민장 기록집 ‘나는 희망을 잡고 살아’ 발간

지난 1월 28일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할머니께서 영면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2월 1일까지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시민장’을 5일동안 많은 시민들의 참여로 진행했습니다. “나는 희망을 잡고 살아, 나를 따라”라고 하신 할머니의 뜻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복동의 희망은 시민장례위원회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와 공동으로 김복동 할머니의 장례와 관련된 모든 기록을 모아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시민장 기록집: ‘나는 희망을 잡고 살아’]를 7일 발간했습니다.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시민장 기록집: ‘나는 희망을 잡고 살아’]는 총210쪽으로 구성된 백서로 1월 28일 김복동 할머니 영면부터 2월 1일까지 진행된 시민장과 발인, 그리고 마지막 선물의 기록이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또한 시민장 기간 시민들이 남긴 나비추모메세지, 조문객들이 남긴 추모의 글 그리고 언론보도 등이 담겨 있습니다.

기록용으로 발간된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시민장 기록집: ‘나는 희망을 잡고 살아’]는 기록용으로 판매되지는 않지만 5월 8일부터 정의연 홈페이지 등에 pdf파일로 게시하여 모든 시민들이 자유롭게 열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